뉴스

이영애 "'마에스트라' 방송 전 논란? 아이 엄마로서 행복한 사회 됐으면" [영상]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12.06 12:21

    마에스트라 제작발표회 / 사진: 픽콘DB
    마에스트라 제작발표회 / 사진: 픽콘DB

    이영애가 '마에스트라' 촬영 전 있었던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6일 서울 구로구 라마다호텔 그랜드볼룸에서는 tvN 새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극본 최이윤·홍정희, 연출 김정권) 제작발표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김정권 감독과 배우 이영애, 이무생, 김영재, 황보름별이 참석했다.


    '마에스트라'는 전세계 단 5%뿐인 여성 지휘자 마에스트라, 천재 혹은 전설이라 불리는 차세음이 자신의 비밀을 감춘 채 오케스트라를 둘러싼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영상 : 유튜브채널 '픽콘'

    극 중 이영애는 전세계 단 5%뿐인 여성 지휘자이자,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마에스트라 '차세음'으로 분한다. 다만 그는 작품을 앞두고 정치적인 논란이 휩싸이기도 했다. 이승만 대통령 기념관 건립을 위해 5000만원을 기부한 사실이 전해졌던 것. 이에 대한 질문에 이영애는 "아이 엄마니까 우리나라가 행복한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라며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이번 작품 복귀와 관련해 "아이를 낳은 이후로는 작품을 고를 때도 관여하게 되는 마음이 큰 것 같다. 아이들께 어떤 영향을 끼칠까에 대해서 엄마로서 배우로서 걱정을 하는 것 같고, 가족을 생각하고 아이를 생각하는 합의점을 찾게 되는 것 같다. 이 작품을 선택할 때도 전작 이후 연기자로서의 고민과 아이들의 미래에 대해 생각했다. 엄마가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아이들도 열심히 하게 되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는 오는 9일(토) 밤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