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무생 "이영애와 첫 촬영 때 저한테 속으로 '너나 잘하세요' 외쳐" (마에스트라)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12.06 12:24

    마에스트라 제작발표회 /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마에스트라 제작발표회 /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마에스트라' 배우들이 이영애와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6일 서울 구로구 라마다호텔 그랜드볼룸에서는 tvN 새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극본 최이윤·홍정희, 연출 김정권) 제작발표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김정권 감독과 배우 이영애, 이무생, 김영재, 황보름별이 참석했다.


    '마에스트라'는 전세계 단 5%뿐인 여성 지휘자 마에스트라, 천재 혹은 전설이라 불리는 차세음이 자신의 비밀을 감춘 채 오케스트라를 둘러싼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특히 이무생, 김영재는 각각 이영애가 맡은 차세음의 전 연인 '유정재'와 현 남편 '김필'로 분해 호흡을 맞춘다. 이영애와 여기를 하게 된 소감을 묻자 이무생은 "많은 배우들을 만났지만 화면과 실제의 싱크로율이 100%인 사람을 처음 봤다. 그런 느낌이 너무 신기하고 좋아서 촬영 내내 선배님을 바라봤던 것 같다. 실제 캐릭터도 계속 바라보는 역할이었다. 많이 놀라셨을 것 같은데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배우 이영애로서 처음 기억에 남는 것은 첫 촬영이었다. 지하주차장에서 유정재와 차세음이 싸우는 장면이었는데, 첫 촬영에 대한 부담도 긴장도 있었는데 선배님을 보자마자 나만 잘하면 되겠구나 생각했다. 속으로 저한테 '너나 잘하세요' 이렇게 외쳤다. 그만큼 차세음으로 있어주신 덕분에 정신이 번쩍 들었다. 다행히 리액션을 잘 받으려고 노력한 덕분에 좋은 장면이 나온 것 같다"라고 답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영재는 "제가 마지막에 캐스팅됐고 웜업이 잘 안 된 상태로 전체 대본리딩에 갔는데 그때부터 차세음이 그 자리에 있었다. 정말 '너나 잘하세요' 말처럼 나만 잘하면 될 것 같았다"라며 "보통 템포를 천천히 올리는데 선배님을 만나고 극에 바로 빠질 수 있었다. 그러면서도 현장에서는 맞춰주시고 배려해주셔서 그렇게 편할 수가 없다. 덕분에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는 오는 9일(토) 밤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