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6기 영숙, 꼬꼬무 진흙탕 싸움 "본인은 제 아이디 공개하고, 전 그럼 안되는건가요?"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12.06 08:05

    사진 : 16기 영숙 인스타그램
    사진 : 16기 영숙 인스타그램

    '나는 솔로' 16기 출연자 영숙이 진흙탕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같은 기수 상철을 향한 폭로가 진흙탕 싸움이 되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고 있는 것.

    5일 16기 영숙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LA에서 한국 한 번 들어오세요. 자꾸 여론 조작 하셔서 제가 읽지도 보지도 못한 디엠 보내겼다고 하니. 들어오세요 그럼. 죄송한 건 죄송한 마음이에요. 본인이 저 잘린거 좋아하셨다고 들었어도 전 그래도 그러려니 했습니다. 이렇게 모함하시는 건 아니죠"라는 글을 보낸 모바일 메신저 이미지를 캡처해 공개했다.

    해당 내용은 앞서 16기 상철의 성적인 발언을 들었다는 A씨의 모바일 메신저 내용을 16기 영숙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것과 관련, 앞서 사과했던 것과는 뒤바뀐 태도다.

    16기 영숙은 장문의 글을 통해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그 여성분이 먼저 디엠을 공개하여 잘못된 억울한 부분을 해명하려 올립니다. 본인이 차단했다 풀었다 하면서 다시 차단 풀고 메시지 보내고 다시 차단 걸었으니 저에게는 메시지가 안보이죠. 계속 이렇게 여론 조작해서 모함하지 마시고 한국 들어오세요. 전 제가 잘못된 카톡 공개 부분에 대해 여전히 죄송한 마음으로 걱정하고 사과드립니다. 하지만, 이건 다른 부분이죠? 숨어서 디엠 카톡 안 보시고 이렇게 여론 조작하지 마시고 당당하게 나오세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난 당신이 조작한 디엠과 모르쇠를 일관하는 동안 저는, 제 직장도 일상도 생계도 모든 걸 잃었거든요? 제가 잃는 것들을 전해 들으시고 굉장히 즐거우셨다고 잘 전해 들었습니다. 저는 모든 걸 함구한다고 했습니다. 이렇게 시끄럽게 하지 마시고 차리리 들어오세요. 한국으로"라며 답답한 심경을 내비쳤다.

    16기 영숙은 모바일 메신저 내용과 함께 인스타그램 DM 페이지를 캡처한 영상도 더불어 공개했다. 해당 내용에는 A씨의 인스타그램 아이디와 이름까지 담겨있었다. 이와 관련 16기 영숙은 "어제 피드를 올리며 또 조작을 할까 두려워 그 여성분을 차단하였습니다. 그 여성분이 디엠을 영상으로 먼저 올리셔서 해명을 하려올렸습니다. 본인은 제 아이디 공개하고 그대로 올려도 되고? 전 그럼 안되는 건가요? 왜요? 전 사람들이 다 알아봐서요? 그래서 계속 견디고 있었는데…. 그럼 그만하셔야죠. 제가 괴로워 하는걸 뻔히 다 아시면서"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그는 "본인이 먼저 영상으로 올렸는데요. 왜 전 똑같이 올리면 안 되는 거죠? 똑같은 사람인데, 왜 편견하고 누구는 되고 난 안되고 그건 아니지 않나요? 어째 이런 생각을 하는지 참 아이러니하네요. 제 고통을 즐기고 웃고 행복해 하셨다는걸 전해 들었을 때 전 소름끼치게 두렵고 무서웠습니다"라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한편, 16기 영숙과 상철은 '나는 솔로' 방송 후 흙탕물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16기 영숙은 영철, '돌싱글즈3' 변혜진과 함께 16기 상철이 방송 후, 여성들에게 성적인 발언을 했으며 다발적 교제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상철은 이들이 "허위 사실을 무분별하게 유포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고 법적 다툼을 이어가고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