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무생'로랑 잇는 수식어? "차세음 바라기 됐으면"…김영재 "저는 집착남" (마에스트라)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12.06 13:24

    사진: 픽콘DB
    사진: 픽콘DB

    '마에스트라' 이영애를 둘러싼 이무생, 김영재의 관계성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6일 서울 구로구 라마다호텔 그랜드볼룸에서는 tvN 새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극본 최이윤·홍정희, 연출 김정권) 제작발표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김정권 감독과 배우 이영애, 이무생, 김영재, 황보름별이 참석했다.


    '마에스트라'는 전세계 단 5%뿐인 여성 지휘자 마에스트라, 천재 혹은 전설이라 불리는 차세음이 자신의 비밀을 감춘 채 오케스트라를 둘러싼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이영애는 전세계 단 5%뿐인 여성 지휘자이자,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마에스트라 '차세음'으로 분해 열열을 예고했다.


    여기에 이무생은 금수저로 태어난 투자의 귀재 '유정재'를 맡았으며, 김영재는 따스한 햇살 같은 감성의 작곡가 겸 대학교수 '김필'을 맡는다. 유정재는 차세음의 옛 연인이고, 김필은 차세음과 부부이자 완벽한 음악적 파트너다. 이날 이무생은 "다 가졌지만 차세음만 갖지 못한 남자"라고, 김영재는 "유정재가 못 가진 차세음만 가진 남자"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특히 이무생의 경우 앞선 작품을 통해 '이무생로랑'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던 바, 이번 작품을 통해 얻고 싶은 수식어를 묻자 "차세음바라기로 불러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남편 역할의 김영재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묻자 "저는 세음 바라기는 안 될 것 같고, 집착남이 될 것 같다"라고 답해 이들이 선보일 관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는 오는 9일(토) 밤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