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차청화 "'도적: 칼의 소리' 위해 팔 힘 키워…당기는 문 밀었는데 부서져"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9.19 18:18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 / 사진: 픽콘DB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 / 사진: 픽콘DB

    차청화가 '도적: 칼의 소리'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예고했다.


    19일 서울 중구 앰배서더 풀만 그랜드볼룸에서는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도전: 칼의 소리'(극본 한정훈, 연출 황준혁·박현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도적: 칼의 소리'는 1920년 중국의 땅, 일본의 돈, 조선의 사람이 모여든 무법천지의 땅 간도에서 소중한 사람들과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하나 된 이들이 벌이는 액션 활극이다. 차청화는 이윤과 같은 노비 출신으로, 간도 명정촌에서 사업을 하는 김선복 역할을 맡았다.


    차청화는 이번 역할을 어떻게 준비했는지 질문에 "중국어, 일본어 등 다양한 언어를 구사한다. 돈을 벌어야 하기 때문에"라며 "노비 출신이다 보니 고급스러운 느낌이 아닌데, 역할을 위해 고급짐을 10% 정도 넣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또 총기같은 경우 저도 팔아야 하기 때문에 들어야 할 일이 있는데 정말 무거웠다. 그래서 팔의 힘을 키우려고 노력을 했는데, 문을 열고 무기를 가지러 가야 하는 신이 있었다. 그때 당겨야 하는 문을 흥분해서 밀었는데, 그대로 부서졌다. 그 모습이 화면에 잘 담겼다"라고 소개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에 주변 배우들은 차청화의 에너지가 엄청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다만 김남길은 "에너지가 마치 예전의 저를 보는 것 같다. 지금 이 자리에 없지만 '열혈사제'를 함께 했던 김성균 배우가 아침에 오면 에너지가 넘치는데 저녁이 될수록 지친다고 뭔가 부탁할 일이 있을 때 저녁에 이야기한다고 말을 했는데, 청화도 비슷하다. 지치는 것이 아니라 시간이 갈수록 점점 여기저기 아파한다. 초반에 에너지를 많이 쏟는 스타일"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격동의 시대, 거친 황야의 땅 간도를 배경으로 강렬한 액션을 펼치는 한국형 웨스턴 장르를 선사할 '도적: 칼의소리'는 오는 22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