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현 "'도적: 칼의 소리' 현장 분위기 좋아…혼자 동떨어져 있어 부러웠다"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9.19 11:52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 / 사진: 픽콘DB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 / 사진: 픽콘DB

    서현이 '도적: 칼의 소리'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19일 서울 중구 앰배서더 풀만 그랜드볼룸에서는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도전: 칼의 소리'(극본 한정훈, 연출 황준혁·박현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도적: 칼의 소리'는 1920년 중국의 땅, 일본의 돈, 조선의 사람이 모여든 무법천지의 땅 간도에서 소중한 사람들과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하나 된 이들이 벌이는 액션 활극이다.


    극 중 서현은 조선 총독부 철도국 과장으로 위장한 독립운동가 '남희신'을 연기한다. 이날 서현은 "저같은 경우 독단적으로 행동을 하는 캐릭터라 여러 무리들과 만나며 다양한 캐릭터와 만나 연기 호흡도 다양하고 좋았다"라고 돌아봤다.


    다만 "아쉬웠던 것은 도적단 분들과 많이 붙지 않았다"라며 현장 분위기에 대해 "정말 좋았다. 도적단 분들과 같이 연기를 하고 싶었던 것이 정말 재미있어 보이는데, 저는 동떨어져서 현욱 (이광일 역) 선배님과 우울하게 있었다. 되게 부러웠어요. 그래도 현장의 전체적인 분위기가 좋아서 정말 즐겁게 촬영을 했던 기억"이라고 만족감을 전했다.


    격동의 시대, 거친 황야의 땅 간도를 배경으로 강렬한 액션을 펼치는 한국형 웨스턴 장르를 선사할 '도적: 칼의소리'는 오는 22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