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도적: 칼의 소리' 이호정 "김남길과 동등한 액션 펼쳐야 했다…1년 넘게 연습"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9.19 12:11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 / 사진: 픽콘DB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 / 사진: 픽콘DB

    이호정이 '도적: 칼의 소리' 액션에 많은 심혈을 기울였다고 전했다.


    19일 서울 중구 앰배서더 풀만 그랜드볼룸에서는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도전: 칼의 소리'(극본 한정훈, 연출 황준혁·박현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도적: 칼의 소리'는 1920년 중국의 땅, 일본의 돈, 조선의 사람이 모여든 무법천지의 땅 간도에서 소중한 사람들과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하나 된 이들이 벌이는 액션 활극이다. 이호정은 돈을 받고 사람을 죽이는 무자비한 총잡이 '언년이'를 맡는다. 이윤을 죽이라는 의뢰를 받고 간도로 향한다.


    이번 작품을 위해 어떤 준비를 했는지 묻자 이호정은 "워낙 운동을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편이기는 한데, 액션 연기 준비를 1년 정도 했고, 승마도 6개월 정도 했다. 힘과 순발력이 좋아졌던 기억"이라며 "제가 오디션을 통해 언년이 역할을 하게 됐는데, 액션을 워낙 잘하는 것으로 유명한 선배님(김남길)과 해야 했다. 극 중 역할이 윤이와 언년이가 동등한 위치에서 액션을 펼쳐야 했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서 신경을 많이 쏟았고, 액션 팀께 훈련을 시켜달라고 많이 졸랐다"라고 돌아봤다.


    격동의 시대, 거친 황야의 땅 간도를 배경으로 강렬한 액션을 펼치는 한국형 웨스턴 장르를 선사할 '도적: 칼의소리'는 오는 22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