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도적: 칼의소리' 김남길 "'놈놈놈' 정우성 참고? 실제로 '어떻게 했냐'고 물어봐"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9.19 12:16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 / 사진: 픽콘DB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 / 사진: 픽콘DB

    김남길이 '도적: 칼의 소리'를 위해 영화 '놈놈놈' 역시 참고했다고 밝혔다.


     19일 서울 중구 앰배서더 풀만 그랜드볼룸에서는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도전: 칼의 소리'(극본 한정훈, 연출 황준혁·박현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도적: 칼의 소리'는 1920년 중국의 땅, 일본의 돈, 조선의 사람이 모여든 무법천지의 땅 간도에서 소중한 사람들과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하나 된 이들이 벌이는 액션 활극이다. 김남길은 노비에서 일본군, 그리고 도적단의 두목이 되는 '이윤'을 맡는다.


    특히 '도적: 칼의 소리'는 한국형 웨스턴 장르를 표방한 바, 영화 '놈놈놈' 또한 레퍼런스가 됐는지 질문을 받았다. 이에 김남길은 "외형적인 모습도 우성이 형처럼 보이나요?"라며 질문을 한 뒤 "아무래도 감독님과 서부영화를 많이 찾아보기도 했는데, 한국에서 '놈놈놈'은 피할래야 피할 수 없었다. 레퍼런스로 전혀 삼지 않았다면 거짓말일 것 같고, 실제로 우성이 형한테 '어떻게 했냐'고 물어보기도 했다. 그때 연습만이 살길이라는 이야기를 해줬다"라고 말했다.


    다만 "서부극과 조금 다른 지점은 드라마적인 부분이 될 것 같다"라며 "'도적: 칼의 소리'는 많은 인물들이 섞여 삶의 터전과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액션을 위한 작품이기 보다는, 그 이야기 안에서 액션이 필요해 녹아든 경우"라고 차이를 비교해 기대감을 높였다.


    격동의 시대, 거친 황야의 땅 간도를 배경으로 강렬한 액션을 펼치는 한국형 웨스턴 장르를 선사할 '도적: 칼의소리'는 오는 22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