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보호자' 김준한 "정우성 러브콜? 아직도 믿기지 않아…더 사랑하게 됐다"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7.24 13:58

    사진: 픽콘DB
    사진: 픽콘DB

    김준한이 정우성과 호흡을 맞춘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24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보호자'(감독 정우성) 제작보고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정우성 감독과 배우 김남길, 박성웅, 김준한, 박유나가 참석했다.


    '보호자'는 10년 만에 출소해 몰랐던 딸의 존재를 알고 평범하게 살기를 원하는 수혁과 그를 노리는 이들 사이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 극 중 열등감에 시달리는 조직의 2인자, '성준'은 김준한이 맡았다.


    정우성은 김준한의 캐스팅 이유로 "예전에 '박열'이라는 영화에 출연한 모습을 보고 깊은 인상이 남았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촬영 당시에는 저와 붙은 신이 없었는데 현장에서 우연히 준한 씨의 촬영 분량을 봤는데 정말 인상적이었고, 이 배우가 궁금했다. 그래서 나중에 꼭 같은 작품에서 마주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보호자'를 연출하게 되면서 러브콜을 보내게 됐다"라고 전했다.


    작품 속에서는 대립해야 하는 역할이지만 김준한은 "어렸을 때 '비트'부터 오랜 시간 선배님을 사모하고 존경하는 마음이 있어 함께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라며 "성준이라는 캐릭터가 재미있게 만들 수 있는 부분이 많다는 생각을 했다. 실제 촬영에 들어갔을 때도 감독님과 여러 아이디어를 교류하며 재미있게 잘 만들어본 것 같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작품을 마친 이후 김준한은 정우성을 "더욱 사랑하게 됐다"라며 "약간 남길이 형과 누가 더 사랑하나 대결을 하는 느낌이다. 남길이 형이 (우성)형을 매번 '내 남자'라고 하는데 저도 내 남자이고 싶다. 선배님과 작업하며 감독님으로서, 연기자로서의 존경심도 커졌고, 개인적으로도 동생처럼 아껴주는 것들이 많아 든든한 형을 얻은 것 같다. 그래서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우성은 "지금 그 설레는 감정을 오래 즐기셨으면 좋겠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영화 '보호자'는 오는 8월 15일 개봉을 확정했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