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정우성 "'보호자', 연출로서 나의 색깔 넣을 수 있는 큰 도전의 기회"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7.24 12:18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정우성이 '보호자' 연출자로 나선 소감을 전했다.


    24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보호자'(감독 정우성) 제작보고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정우성 감독과 배우 김남길, 박성웅, 김준한, 박유나가 참석했다.


    '보호자'는 10년 만에 출소해 몰랐던 딸의 존재를 알고 평범하게 살기를 원하는 수혁과 그를 노리는 이들 사이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 정우성은 평범한 삶을 꿈꾸는 남자 '수혁'으로 분한다.


    이번 작품의 연출자로도 나선 정우성은 "실감이 잘 안 난다"라며 "어떤 영화로 여러분께 비춰질까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도 있고 만감이 교차한다. 영화를 처음 제안 받았을 때는 출연 목적이었는데, 그 이후에 연출까지 하게 됐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스토리를 들어보면 단순한 구조다. 어디에서 봤을 법한 이야기인데 그러면 배우가 아닌 감독으로서 내가 이 작품을 대할때는 어떤 시선으로 다가가야 할까에 대한 고민이 컸다. 정해져 있는 큰 틀에서 벗어나지 않는 익숙한 스토리에서 연출로서 나의 색깔을 넣을 수 있는 큰 도전의 기회가 될 것 같다는 생각으로 도전했다"라고 감회를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영화 '보호자'는 오는 8월 15일 개봉을 확정했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