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보호자' 박성웅 "장발 변신 먼저 제안해…테스트 촬영날 후회"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7.24 12:28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박성웅이 '보호자'를 통해 색다른 악역의 모습을 선보인다.


    24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보호자'(감독 정우성) 제작보고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정우성 감독과 배우 김남길, 박성웅, 김준한, 박유나가 참석했다.


    '보호자'는 10년 만에 출소해 몰랐던 딸의 존재를 알고 평범하게 살기를 원하는 수혁과 그를 노리는 이들 사이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 박성웅은 수혁이 몸 담았던 조직의 현재 보스 '응국'을 연기한다.


    특히 악역으로서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고자 장발과 수염을 붙인 모습으로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박성웅은 "제가 빌런을 많이 한 것은 아니지만, 새로워 보이고자 장발에 수염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제안을 했더니 '한 번 해보세요' 했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하지만 박성웅은 "테스트 촬영날 바로 후회했다"라며 "반가발을 착용한 것이라 한 4시간 정도 착용을 하고 있으니까 정말 아프고 아땡겼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정우성은 "배우가 하고 싶다고 하니까 새로운 모습이라 좋다고 생각했다"라고 수락 이유를 밝히며 "저는 응국의 외피보다는 호흡이 중요했다. 배우가 원하는 룩을 인정하고, 대신 현장에서 꼭꼭 묶어야지 생각을 했다"라고 답해 이들이 완성할 호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영화 '보호자'는 오는 8월 15일 개봉을 확정했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