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리바운드' 장항준 감독 "♥김은희·권성휘 작가와 협업? 나 혼자였으면 투자 못 받아"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3.14 13:59

    사진: (주)바른손이앤에이 제공
    사진: (주)바른손이앤에이 제공
    장항준 감독이 오랜만에 아내 김은희 작가와 협업한 소감을 전했다.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리바운드'(감독 장항준)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장항준 감독을 비롯해 배우 안재홍, 이신영, 정진운, 김택, 정건주, 김민, 안지호가 참석했다.

    '리바운드'는 2012년 전국 고교농구대회,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최약체 농구부의 신임 코치와 6명의 선수가 쉼 없이 달려간 8일간의 기적 같은 이야기를 그린 감동 실화 영화.

    '리바운드'는 '수리남', '공작'의 권성휘 작가, '킹덤'의 김은희 작가가 시나리오를 완성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유능한 작가진을 모신 장항준 감독은 "제가 감독으로서 미약하기 때문에 대단한 작가님들을 모셔야 했다. 그렇지 않으면 투자를 못 받을 것 같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두 분 작가님과 일을 하면서 정말 좋았다. 서로에게 필요한 부분은 보완하고 이야기 해나가면서 되게 값진 작업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아내 김은희와 오랜만에 협업을 하는 소감에 대해 "저희는 부부이기도 하지만 오랜 동료이기도 하다. 오랜만에 작업을 하니 호흡을 확인하는 기회가 됐다. 이 결혼은 오래갈 수 있겠다 싶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영화 '리바운드'는 오는 4월 5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