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리바운드' 정진운 "연예계 농구 트리플 크라운? 영광스러워"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3.14 13:59

    사진: (주)바른손이앤에이 제공
    사진: (주)바른손이앤에이 제공
    정진운이 연예계 대표 농구인임을 입증했다.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리바운드'(감독 장항준)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장항준 감독을 비롯해 배우 안재홍, 이신영, 정진운, 김택, 정건주, 김민, 안지호가 참석했다.

    '리바운드'는 2012년 전국 고교농구대회,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최약체 농구부의 신임 코치와 6명의 선수가 쉼 없이 달려간 8일간의 기적 같은 이야기를 그린 감동 실화 영화. 정진운은 부상으로 꿈을 접은 올라운더 스몰 포워드 '규혁'으로 분한다.

    정진운이 연예계 농구 트리플 크라운 수식어를 언급했다. 그는 과거 아이돌육상선수권대회에서 농구 실력을 뽐냈을 뿐 아니라 농구 예능 '버저비터'에도 출연하며 농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여기에 이어 농구 영화까지 섭렵한 정진운은 "그렇게 고급스러운 단어를 제게 붙여주신다면 영광스럽게 받아들이고 싶다"고 겸손해 했다.

    이어 현장 호흡에 대해 "아주 퍼펙트했다. 코트 신을 찍다보면 감독님께서 컷을 안 하실 때가 있다. 저희가 맞춘 합이 있기 때문에 뒤 쪽에는 맞춘 게 없는데 컷을 안 하시니 공수를 왔다갔다 해야 했다. (맞추지 않았는데도) 합이 맞아갈 때 정말 희열이 넘쳤다"고 회상했다.

    한편, 영화 '리바운드'는 오는 4월 5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