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리바운드' 안재홍 "'강양현' 코치 역 위해 10kg 증량…전혀 힘들지 않았다"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3.14 14:00

    사진: (주)바른손이앤에이 제공
    사진: (주)바른손이앤에이 제공
    안재홍이 체중 증량 투혼을 발휘했다.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리바운드'(감독 장항준)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장항준 감독을 비롯해 배우 안재홍, 이신영, 정진운, 김택, 정건주, 김민, 안지호가 참석했다.

    '리바운드'는 2012년 전국 고교농구대회,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최약체 농구부의 신임 코치와 6명의 선수가 쉼 없이 달려간 8일간의 기적 같은 이야기를 그린 감동 실화 영화. 극 중 안재홍은 고교농구 MVP 출신이자 현재 공익근무요원 코치인 '양현' 역을 맡았다.

    안재홍이 '강양현' 역을 위해 체중 증량을 했다고 밝혔다. 안재홍은 "'멜로가 체질'을 하면서 겨우 감량을 했는데, 장항준 감독님을 만나 뵙고 리바운드 얘기를 하고 실제 영상을 보니 최대한 싱크로율을 맞추는 게 좋겠다 싶었다"며 "일주일 정도 되는 시간이 있었는데 10kg 가까이 찌웠다. 저는 전혀 어렵거나 힘들지 않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오히려 10kg에서 멈추는 게 어려웠다. 제가 일주일만에 증량한 후 감독님을 뵀을 때 그 미소가 기억에 남는다"고 회상했다.

    한편, 영화 '리바운드'는 오는 4월 5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