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리바운드' 이신영 "처음으로 농구해…누가 되지 말자는 생각으로 연습"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3.14 13:59

    사진: (주)바른손이앤에이 제공
    사진: (주)바른손이앤에이 제공
    이신영이 처음으로 농구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리바운드'(감독 장항준)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장항준 감독을 비롯해 배우 안재홍, 이신영, 정진운, 김택, 정건주, 김민, 안지호가 참석했다.

    '리바운드'는 2012년 전국 고교농구대회,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최약체 농구부의 신임 코치와 6명의 선수가 쉼 없이 달려간 8일간의 기적 같은 이야기를 그린 감동 실화 영화. 이신영은 주목받던 천재 선수였지만 슬럼프에 빠진 가드 '기범'으로 분한다.

    이신영이 '리바운드'를 위해 처음 농구공을 잡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신영은 "작품들어가기 한달 전부터 매일매일 농구를 한 건 기본이었다. 또 농구 일지를 만들었다. 첫날부터 감독님을 만나기 전까지 매일 영상을 찍어서 보내드렸다"라며 "팀원들과 합숙 훈련도 하면서 (농구 실력이) 많이 늘었던 것 같다. 사실 제가 농구를 처음하다보니 '누가 되지 말자'는 생각을 지칠 때마다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리바운드'는 오는 4월 5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