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기상캐스터 양태빈 "'더글로리' 임지연 월급 220만원? 실제 두 배 이상 받아"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1.11 17:47

    사진: 양태빈 인스타그램, 양태빈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 양태빈 인스타그램, 양태빈 유튜브 채널 캡처

    양태빈 기상캐스터가 '더 글로리' 속 박연진과 월급을 비교했다.


    지난 6일 양태빈 유튜브 채널에는 '실제 방송국에 박연진 같은 기캐가 있다?! / SBS 기상캐스터의 더글로리 리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양태빈은 "현직 기상캐스터로서 '더 글로리' 속 '박연진'(임지연)의 모습을 리뷰해보겠다. 실제와 흡사한 것도 있지만, 상당히 다른 부분도 있다"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화제를 모은 것은 기상캐스터의 월급과 관련한 대목이다. '더글로리' 속 박연진은 후배 기상캐스터와 말다툼을 하던 중 ""이 방송국은 나한테 달에 꼴랑 220주지만 내 남편은 2억 2천은 쓴단 소리야"라는 이야기를 했던 것에 대해 "회사, 뉴스, 연차, 사람마다 다르긴 하지만, 이것보다는 많이 번다. 여기서 말하는 금액은 내가 대학생 때 벌었던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 회사(SBS)는 많이 주는 편"이라며 "저는 여기서 말하는 월급보다 2배 이상을 받고 있다. 프리랜서라 회사 외에도 많은 일을 하고 있어서 개인 역량에 따라 다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기상캐스터 김가영 역시 극 중 임지연이 대필 작가를 고용했던 것에 팩트 체크를 한다며 "CG의뢰부터 취재와 원고 작성까지 오롯이 캐스터의 몫. 때로는 제보 사진, 음악과 의상, 소품사진도요!"라고 실제 기상캐스터의 남다른 노력을 전한 바 있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