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엔하이픈 제이 "한국사 몇 주 훑어보면 끝나…단편소설 같아" 발언, 결국 사과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1.11 09:17

    사진: 픽콘DB
    사진: 픽콘DB

    엔하이픈 제이가 한국사에 대해 경솔한 언급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10일 엔하이픈 성훈과 제이는 위버스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에 나섰다. 이날 성훈은 "옛날에는 역사(공부)가 재미없었는데, 요즘에는 한국사가 재미있다"라며 이야기를 꺼냈고, 제이는 "나는 세계사"라며 "솔직히 한국사는 학교 공부로 어느정도 배웠다"라고 말했다.


    이에 성훈은 "(한국사가) 기록을 잘해놔서 재미있다"라고 이야기를 이어갔고, 제이는 "맞아"라면서도 "한국사는 내가 역사 공부를 좋아하다 보니까 뭔가 정보량이 그렇게 많지 않다고 해야되나"라고 답했다.

    사진: 위버스 라이브 캡처
    사진: 위버스 라이브 캡처

    이를 들은 성훈은 "정보량이 많다"라고 설명했으나 제이는 "그냥 한 몇 주 공부하거나 훑어보면 빨리 끝나버린다"라며 "너무 단편 소설 같은 느낌이다. 다른 나라는 정말 끝도 없다. 별의별 나라들을 다 봤는데 그냥 계속 끝이 없어"라며 다른 나라와 비교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이어 "다른 나라들은 그냥 뭔가 쭉쭉 있는데, 한국은 발해 전쯤에 한번에 쑥 지나갔다가, 그 삼국시대 되고 나서 조금 그게 있는거지. 그 전에는 뭔가 훅 지나가버린다. 그러니까 생각보다 왜 빨리 끝나지라는 느낌을 받았다. 공부했을 때"라고 말했다.


    이러한 발언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경솔했다", "해당 발언을 한 멤버가 미국과 이중국적이면서 저런 말을 했다는게 의아하다", "목차만 본 거 아닌가, 공부를 제대로 한 것이 맞나", "옆에서 계속 수습할 기회를 주는데도 눈치를 못 채네"라는 등 비판을 이어갔다.

    사진: 위버스 캡처
    사진: 위버스 캡처

    결국 제이는 11일 위버스를 통해 사과문을 작성했다. "오늘 라이브를 한 이후 팬들의 반응을 보며 정말 놀랐다"라며 운을 뗀 제이는 "이유가 어찌 됐건, 엔진 여러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제가 한국사라는 중요한 주제에 대해 개인적인 인상만으로 너무 부주의하게 말을 했다. 부족한 지식을 가지고 함부로 이야기할 내용이 아니었고, 아직도 배울 것이 많다는 것을 다시 한번 크게 깨닫는 계기가 되었다"라고 말했다.


    "우리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가볍게 보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지만, 충분히 그렇게 느낄 수 있는 말들이라 생각하고 제 잘못"이라고 사과를 이어간 제이는 "앞으로 항상 조심하고, 더 공부하여 엔진 여러분들께 부끄럽지 않은 아티스트가 되겠다. 항상 여러분께 많은 것을 배웁니다. 감사합니다"라며 글을 마쳤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