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민영 "'로코여신' 수식어…부담보다는 영광·감사" (월수금화목토)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9.19 14:59

    사진 : tvN
    사진 : tvN

    박민영이 '로코 여신'이라는 수식어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19일 tvN 새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 제작발표회가 진행돼 배우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을 비롯해 남성우 감독이 참석했다. '월수금화목토'는 완벽한 비혼을 위한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박민영)과 월수금 미스터리 장기 고객 '정지호'(고경표), 화목토 슈퍼스타 신규 고객 '강해진'(김재영)이 펼치는 퐁당퐁당 격일 로맨스 드라마.

    박민영은 완벽주의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 역을 맡았다. 박민영은 "전작 '기상청 사람들'은 오피스물이었다. 대사량도 많고 심리적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다. 그때 이 대본을 보고 '놀고 싶다, 다시 웃으며 촬영해보고 싶다'는 생각에 욕심을 냈다"라고 작품에 합류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로코여신'의 로코 복귀다. 박민영은 "수식어는 사실 압박이라기보다 감사함이 더 크다. 배우로 어떤 타이틀을 갖게되는 건 영광이다. 거기에대한 부담보다는 어떻게 하면, 나이에 걸맞는 성장하는 캐릭터를 보여줄 수 있을까를 고민하는 것 같다"라며 "세 번째 로코인데 더 잘해보고 싶다. 욕심난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는 오는 21일(수)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