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박세완 "'땐뽀걸즈'에선 춤 에이스였는데…옹성우 보며 오산이라는 걸 깨달아"(인생은 아름다워)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09.13 18:17

    '인생은 아름다워' 스틸 /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인생은 아름다워' 스틸 /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박세완이 옹성우와의 호흡을 전했다.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의 언론 시사회가 열려 최국희 감독을 비롯해 염정아, 류승룡, 박세완이 참석했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자신의 생일 선물로 첫사랑을 찾아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아내 '세연'(염정아)과 마지못해 그녀와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진봉'(류승룡)의 이야기를 담은 국내 최초 주크박스 뮤지컬 영화.

    이날 박세완은 함께 자리하지 못한 상대역 옹성우를 언급하며 현장에서의 호흡을 전했다. 박세완은 "옹성우 씨는 저에게 정우 선배 그 자체였다"라며 "워낙 잘 생기셔서 세연을 연기하는 데 집중할 수 있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옹성우와 함께한 뮤지컬 신을 회상하며 "제가 '땐뽀걸즈'라는 드라마를 하면서 그 사이에서는 에이스라고 생각을 했는데, 성우 씨를 만나면서 그 생각이 큰 오산이라는 걸 느꼈다. 춤을 추면서 상, 하체를 따로 움직이는 동작이 끝까지 안되더라. 그걸 해내는 옹성우 씨를 보면서 존경하게 됐고, 저 때문에 NG가 많이 난 것 같아서 미안하기도 하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는 오는 28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