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류승룡 "염정아, 내게 스타…좋은 작품으로 만나 뛸 듯이 기뻐"(인생은 아름다워)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09.13 18:17

    '인생은 아름다워' 스틸 /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인생은 아름다워' 스틸 /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염정아와 류승룡이 서로를 향한 신뢰를 드러냈다.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의 언론 시사회가 열려 최국희 감독을 비롯해 염정아, 류승룡, 박세완이 참석했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자신의 생일 선물로 첫사랑을 찾아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아내 '세연'(염정아)과 마지못해 그녀와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진봉'(류승룡)의 이야기를 담은 국내 최초 주크박스 뮤지컬 영화.

    이날 염정아와 류승룡이 현장에서의 케미를 자랑했다. 류승룡은 "실제로 둘 다 학부형이고 배우자가 있어서 부부의 실생활 연기를 편하게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젊을 때부터 워낙 염정아 씨의 팬이었고, 동경해왔다. 저에게는 스타인 분이다. 좋은 작품으로 만나게 돼서 뛸 듯이 기뻤고, 현장에서도 그 호흡이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이에 염정아는 "저야말로 류승룡 씨의 연기를 봐오면서 꼭 한 번 호흡을 맞추고 싶었다. 영화 '극한직업'을 여러 번 봤는데, 저런 코미디 연기를 할 수 있는 사람이 또 있을까 싶었다"라며 "류승룡 씨가 진봉이 그 차제여서 저야말로 연기하는데 큰 도움을 받았다.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한편,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는 오는 28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