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최민식 "군 제대 후 30년 만에 원없이 삽질…유쾌하게 했다"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2.20 17:46

    사진 : 굿뉴스닷컴
    사진 : 굿뉴스닷컴

    최민식이 영화 '파묘'에서 삽질 투혼을 펼친다.

    20일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파묘'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장재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이 참석해 '파묘'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영화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최민식은 땅을 찾는 풍수사 ‘상덕’ 역을 맡았다. 그는 "곡괭이질하고 삽질을 많이했다. 제대 후 30년 만에 삽지를 원없이 했다. 포크레인도 있는데 이걸 왜 삽으로 파나, 겨울에 힘들었다. 사실 기분좋은 협업에서 너무나 유쾌하고 화합이 잘되는 현장이었다. 그럴 경우, 물리적인 피곤함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유쾌하게 삽질한 기억이 난다"라고 밝혔다.

    한편, 영화 '파묘'는 오는 22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