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방실이, 오늘(20일) 17년 뇌경색 투병 끝 별세…향년 60세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2.20 14:58

    사진: TV CHOSUN 제공
    사진: TV CHOSUN 제공
    가수 방실이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60세.

    20일 가요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방실이가 인천 강화의 한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 방실이는 지난 2007년 이후 17년간 뇌경색을 투병하다 끝내 숨졌다.

    방실이는 1980년대 미8군 부대에서 활동을 시작, 이후 1985년 박진숙, 양정희와 함께 여성 트리오 서울시스터즈를 결성했다. 이후 1990년 솔로로 전향한 방실이는 '서울 탱고', '여자의 마음' 등으로 히트를 쳤다.

    지난해에는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뇌경색과 당뇨로 투병하며 당뇨 합병증으로 시력까지 거의 잃은 근황을 전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