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김고은 '파묘' 굿 장면…최민식 "저러다 뭔 일 나는건 아닌가"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2.20 17:47

    사진 : 굿뉴스닷컴
    사진 : 굿뉴스닷컴

    영화 '파묘'에서 무당 화림 역을 맡은 김고은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20일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파묘'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장재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이 참석해 '파묘'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영화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김고은은 원혼을 달래는 무당 ‘화림’ 역을 맡았다. 그는 "굿 장면은 하루 전 전체 리허설을 했다. 당일 촬영할 때 감독님과 스태프의 배려로 카메라 네대로 촬영이 이루어졌다. 촬영감독님 네 분이 촬영했고, 하루 안에 끝낼 수 없던 분량이었던 것 같은데 하루 만에 촬영을 마무리 할 수 있었다. 따로 준비한 것은 굿을 할 때 퍼포먼스나 그런 것들을 선생님들과 연습을 많이 했다. 체력적으로는 하루 만에 촬영을 할 수 있어서 생각보다 힘들지 않게 끝냈던 것 같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최민식은 "저 역시도 제작보고회 때 우스개 소리로 말씀드렸는데 우스개소리가 아니었다. 저러다 뭔 일 나는건 아닌가 싶을 정도로 라이브로 봤을 때, 그때 카메라가 네 대로 찍었는데 그 몰입도는 대단했다. 직접 영화를 보며 확인했을거다. 물리적인 몸의 힘든 것보다 배역에 철저하게 몰입하고자 하는 배우의 프로페셔널한 느낌들이 너무 감동적이었다"라고 감탄을 더했다.

    한편, 영화 '파묘'는 오는 22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