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노정의, '39kg' 몸무게? "가장 후회하는 것 중 하나" [픽터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2.08 20:10

    영화 '황야'에서 수나 역을 맡은 배우 노정의 / 사진 : 넷플릭스
    영화 '황야'에서 수나 역을 맡은 배우 노정의 / 사진 : 넷플릭스

    'MZ여신'으로 불리는 배우 노정의가 자신의 몸무게와 관한 생각을 전했다.

    지난 5일 서울 중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황야'에서 수나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노정의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황야'는 폐허가 된 세상에서 살아남은 자들이 생존을 위해 벌이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영화다.

    노정의는 '황야'에 출연한 이유로 배우 마동석을 꼽아왔다. 그는 "마동석 선배님께서 나온다는 것에 너무 좋아서 감독님과 미팅을 했는데요. 감독님도 너무 좋으셨어요. 의견도 많이 수용해주시고요. 미팅 끝나자마자 회사에 '하고싶다'고 말씀드렸던 것 같아요"라고 바로 결정을 내렸음을 전했다.

    노정의는 출연 결정을 할 정도로 마동석을 좋아하는 이유를 묻자 "일단 선배님 작품들을 너무 좋아했고요"라며 이야기를 이어간다. 그는 "(마동석이) 주변 동료와 후배들을 정말 잘 챙긴다고 이야기를 많이 들었거든요. 실제로 뵙고, 연기도 배워보고 싶었어요. 어떻게 하면 모든 사람이 '좋은 사람'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까 궁금하기도 했던 것 같아요. 아니나다를까 너무 좋으셨고, 사소한 부분 하나까지도 챙겨주시고, 현장에서 선배님께 사랑받고 있구나 느꼈던 것 같아요"라고 함께했던 '황야' 현장에 대해 이야기했다.

    [마동석, '♥예정화' 언급 "모래 하트컷…생매장 아닌 아내의 권유"]

    영화 '황야' 스틸컷 / 사진 : 넷플릭스
    영화 '황야' 스틸컷 / 사진 : 넷플릭스

    노정의는 10대 팬들에게 'MZ여신'이라는 애칭을 받을 정도로 큰 인기를 하고 있다. 그는 "'그 해 우리는' 이후에 많은 분들께서 사랑해주셔서요. 그 후에 그런 애칭이 생기지 않았나 싶어요. 제가 음악방송 MC도 하다보니, 어린 친구들이 저를 보고 잘 이야기해준 것 같아 고마워요"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노정의의 아름다운 외모는 'MZ여신'이라는 수식어에 맞게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특히 과거 그가 SNS에서 39kg 이라고 몸무게를 밝힌 것이 아직까지 회자되기도 한다. 하지만 노정의는 몸무게 공개에 대한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그는 "제가 가장 후회한 것 중에 하나인데요"라며 말문을 열었다.

    "당시에도 열심히 식단 관리와 운동으로 만든 결과물이라 짧은 생각에 공개했는데요. 사촌 동생을 비롯해 어린 친구들이 운동으로 건강하게 관리하는 게 아니라 다른 방향으로 접근하기도 하더라고요. 그 이야기를 듣고 많이 죄송했어요. 저는 요즘 친구들이 신경 쓰지 않고, 몸도 마음도 건강했으면 하는 생각이에요. 그래서 가장 후회하는 일이기도 하고요."

    현재 노정의는 아주 건강한 상태라고 한다. 그는 "하루에 4~5시간 운동을 하기도 해요. 제가 워낙 몸 쓰는 걸 좋아하거든요. 몸을 쓰면 스트레스가 풀리고, 기분이 좋더라고요. 밤 늦게 생각이 많아져서 힘들면, 이어폰을 들고 밖에 나가서 동네를 달리거나 운동하는 스타일이에요. 저에게 좋은 습관인거죠"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노정의를 비롯해 배우 마동석, 이희준, 이준영 등이 열연한 영화 '황야'는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 구독자들과 만나고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