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마동석, '♥예정화' 언급 "모래 하트컷…생매장 아닌 아내의 권유" [픽터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2.04 00:01

    사진 : 마동석, 예정화 인스타그램
    사진 : 마동석, 예정화 인스타그램

    마동석이 아내 예정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1일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영화 '황야'에서 열연한 배우 마동석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황야'는 대지진으로 폐허가 된 세상에서 살아나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마동석은 극 중 사냥꾼 남산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마동석은 이날 인터뷰에서 자신만의 액션 영화 철학에 대해 전하며 시선을 끌기도 했다. 그는 "액션 영화 속에도 여러 카테고리가 있는데요. '황야'처럼 오락성 높은 액션이 있는가하면, 조금 더 스토리와 액션을 몰고가는 영화도 있고, 휴먼 드라마 장르 위주의 스토리에 액션이 섞인 경우도 있죠. 제가 좋아하는 액션 장르라기보다, 저 혼자만의 강박같은게 있는데요. 진짜로 할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이 되게 중요해요"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어 "꼭 그럴 필요는 없어요. 그런데 자신이 할 줄 모르는 기술을 얻어서 영화에만 화려하게 담기게 하는 것보다, 제가 실제로 할 수 있는 액션들이 영화에 담길 수 있도록 하고 싶어요. 그래서 아직도 선수들과 주말마다 스파링하고, 운동을 열심히 하고 있어요. 관객의 눈에 진짜로 보인다면, 진짜로 해야한다는 것이 중요해요. 또 배우들이 다치지 않게 하는 것도 중요하고요"라고 자신만의 생각을 전했다.

    사진 : 넷플릭스
    사진 : 넷플릭스

    마동석은 앞서 독특한 인스타그램 게시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특히 모래 하트 사진에 '제목을 지어주세요'라고 마동석이 요청하자, 원슈타인은 "오늘은 하트모양으로 묻어야지"라고 댓글을 달았고, 그 외에도 "나 여기 하트박스 사장인데", "숨구멍은 예쁘게", "이제 얘기할 기분이 들어?", "생매장 일인칭 시점" 등 마동석의 파격 주먹처럼 파격 대답이 이어졌다.

    이와 관련해 마동석은 아내 예정화를 언급했다. 그는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올리는 아이디어는 대부분 제 아내가 줘요. 아내가 주면, 제가 열심히 그걸 찍어보죠. 잘 안되어서 버린 것도 많아요"라고 웃으며 밝혔다. 모래 하트와 관련해서 마동석은 "그게 유행이라고, 와이프가 찍어보자고 권해줬어요. 만들기가 어렵더라고요. 찍었는데 제목이 마땅히 없어서 '제목을 지어달라'라고 요청하니, 그렇게 기발한 댓글들이 달리더라고요"라며 웃음지었다.

    한편, 영화 '황야'는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이는 공개 첫 주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비영어 영화 부문 1위에 오르며 전세계적인 관심을 입증했다.

    사진 : 넷플릭스
    사진 : 넷플릭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