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끝내주는 해결사' 감독 "강기영 캐스팅? 이지아가 추천…의지 많이 했다"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1.31 16:54

    끝내주는해결사 제작발표회 / 사진: 픽콘DB
    끝내주는해결사 제작발표회 / 사진: 픽콘DB

    '끝내주는 해결사' 감독이 강기영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31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그랜드볼룸에서는 JTBC 새 수목드라마 '끝내주는 해결사'(극본 정희선, 연출 박진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끝내주는 해결사'는 대한민국 최고의 이혼 해결사 사라킴(이지아)과 똘기 변호사 동기준(강기영)의 겁대가리 상실한 정의구현 응징 솔루션을 담은 드라마다. 극 중 강기영은 겁이 없는 셰퍼드 변호사 동기준으로 분한다.


    캐스팅 이유를 묻자 박진석 감독은 "이지아 배우가 먼저 캐스팅된 이후였다. 강기영 배우가 처음부터 리스트에 있었는데 그때 당시 '우영우'가 끝난지 얼마 안 된 시점이라 핫하실 때였다. 영화와 드라마 스케줄이 많아서 힘들겠다는 이야기를 듣고 포기했는데, 어느날 이지아 배우가 전화가 왔다. 조심스럽게 동기준 역할로 추천하고 싶다는 인물이 있다면서 잘 모르는 사이지만, 강기영 배우가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이야기를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바쁘다는 사정을 들었다고 전했더니 '자신이 다니는 샵에 강기영 배우와 아는 사람이 있어서 건너건너 들었는데, 생각보다 바쁘지 않다고 했다'라고 말해 다시 연락을 드렸다. 강기영 배우를 캐스팅하는 과정에서 이지아 배우한테 의지를 많이 했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이지아는 "샵이 아니고 운동 센터였다. 사장님께 기영 씨와 아는 사람이 없는지 묻던 중 친한 친구가 그 곳에 다녔다. 연락을 해서 물어봤더니 괜찮다고 했다"라고 전했고, 강기영은 "저는 처음에 저를 자꾸 찾는다는 말을 들어서 제가 뭐를 잘못했나 했다. 다행히 좋은 일이었고, 생각만큼 바쁘지 않았어서 다행이다"라고 답했다. 특히 해당 절친이 현재 배우로도 활동 중인 2PM 황찬성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더했다.


    한편 JTBC 새 수목드라마 '끝내주는 해결사'는 오늘(31일) 밤 8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