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작' 신세경 "바둑, 단기간에 익히기에 무리…생각보다 훨씬 깊은 게임"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1.16 15:08

    세작, 매혹된 자들 제작발표회 /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세작, 매혹된 자들 제작발표회 /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신세경이 '세작, 매혹된 자들'을 통해 바둑의 신으로 변신한다.


    16일 서울 구로구 라마다 호텔 그랜드볼룸홀에서는 tvN 새 토일드라마 '세작, 매혹된 자들'(극본 김선덕, 연출 조남국)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세작, 매혹된 자들'은 높은 자리에 있지만 마음은 비천한 임금 이인과 그를 무너뜨리기 위해 세작(첩자)이 된 여인의 잔혹한 운명을 그린 멜로 사극 드라마다. 극 중 신세경은 임금을 무너뜨리기 위해 세작이 된 '강희수'를 맡았다.


    특히 신세경이 맡은 강희수는 바둑의 고수로 등장, 이에 실제로 바둑 실력은 어떤지 묻자 신세경은 "저는 실제로 바둑을 둘 줄은 몰랐었기 때문에 이번 기회로 배워볼까 했는데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깊고 어렵고 복잡하고 재미있는 게임이었다"라며 "단시간에 익히기에는 무리가 있었기 때문에 화면에 어색하게 비춰지지 않도록 바둑돌을 놓는 것 등을 배웠다"라고 전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첫 남장에도 도전한다. 신세경은 "조선시대 여자의 몸으로 바둑을 둘 수가 없기 때문에 남장을 하고 다늬는 인물인데, 남장을 하고 그러한 신들을 찍는 것이 즐겁고 만족스러운 경험이었다"라고 답해 신세경의 활약에도 기대가 더해진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세작, 매혹된 자들'은 오는 21일(일) 밤 9시 20분에 1회, 2회가 연속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