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작' 조정석 "급격한 신분 상승? '관상' 때 헐벗은 생각이 많이 났다"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1.16 15:01

    세작, 매혹된 자들 제작발표회 /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세작, 매혹된 자들 제작발표회 /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조정석이 '세작, 매혹된 자들'을 통해 첫 임금 역할에 도전한다.


    16일 서울 구로구 라마다 호텔 그랜드볼룸홀에서는 tvN 새 토일드라마 '세작, 매혹된 자들'(극본 김선덕, 연출 조남국)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세작, 매혹된 자들'은 높은 자리에 있지만 마음은 비천한 임금 이인과 그를 무너뜨리기 위해 세작(첩자)이 된 여인의 잔혹한 운명을 그린 멜로 사극 드라마. 조정석은 높은 자리에 있지만 마음은 비천한 임금 ‘이인’을 연기한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첫 임금 역할에 도전하게 된 조정석은 "사람이 급격하게 변하면 안 된다는 말이 있던데 일단 너무 좋죠"라며 "제가 촬영하면서 우스갯소리로 급격하게 신분이 변화되어서 당혹스러우면서도 참 좋다고 했다. 이런 의상도 입어보고 그랬는데, 배우가 가진 장점이자 특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전에 '관상'이라는 영화에서 초반에 거의 헐벗고 나오는데 그때 생각이 많이 났다"라며 "이런 연기를 할 수 있는 것이 영광이었고, 개인적으로 '세작'이라는 작품이 그래서 기억에 남는 작품이 되지 않을까 생각을 하고 있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세작, 매혹된 자들'은 오는 21일(일) 밤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1회, 2회가 연속 특별 편성됐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