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제시, 모어비전 계약 7개월 만에 파국? '뮤직뱅크' 스케줄 취소가 도화선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12.06 17:02

    사진: 모어비전 인스타그램
    사진: 모어비전 인스타그램

    제시가 모어비전과 갈등을 겪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6일 더팩트는 박재범이 이끄는 음악 레이블 모어비전과 제시가 전속계약 파기 수순을 겪고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제시는 지난해 7월 피네이션과 전속계약이 만료, 지난 4월 모어비전과 계약을 체결한 뒤 반 년 만인 10월 25일 신곡 'Gum'(껌)으로 컴백한 바 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제시는 모어비전과 생각 차이가 있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계약 관계를 이어갈 가능성이 낮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스포티비뉴스 측은 제시가 '뮤직뱅크' 스케줄에 불참한 것이 도화선이 됐다고 설명했다.


    10월 27일 KBS 2TV 음악방송 '뮤직뱅크' 출연을 예고했으나 갑작스럽게 취소했다. 이에 모어비전 측은 "제시의 급격한 컨디션 난조로 인해 출연하지 않게 됐다"라고 설명했으나, 스포티비뉴스 보도에 따르면 제시는 '뮤직뱅크' 스케줄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양측은 '껌' 제작 과정부터 여러 이유로 갈등을 겪어왔고, 이후 컴백까지는 무사히 마쳤으나 제시는 모어비전이 '뮤직뱅크' 사전 녹화 스케줄을 잡지 못해 무대의 완성도가 떨어진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결국 제시는 '뮤직뱅크'를 시작으로 MBC '쇼! 음악중심', SBS '인기가요' 등도 컨디션 난조를 이유로 출연하지 않았다.


    한편 제시와의 갈등에 대해 모어비전 측은 입장을 밝히지는 않고 있다. 제시는 활동을 마친 이후 발리에서 휴가 중인 근황을 전한 바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