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배철수, 이상우 꾸짖은 사연 "너는 직무 유기지"(회장님네)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11.20 15:28

    사진: tvN STORY 제공
    사진: tvN STORY 제공
    20일(오늘) 방송되는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58화에서는 원조 국민 MC 이택림과 80년대 청춘의 아이콘이자 반가운 가요제 출신 스타인 이상우, 원미연, 이연경이 게스트로 출연, 가요제 참여 당시 비하인드 스토리 및 러브 스토리 등이 공개될 예정으로 화제다.

    방구석 미니 콘서트의 초대 가수로 변신한 이택림의 화려한 하모니카 & 기타 1인 합주 공연에 이어서 김회장네 김용건, 임호, 조하나와 이택림이 포도를 따러 간다. 출발하기 전 제작진은 가요제 출신 게스트가 올 것임을 귀띔해 주고 전원 패밀리는 설레는 마음으로 손님을 추측한다.

    특히나 이택림은 명 MC답게 전원 패밀리가 말하는 가수의 이름, 노래 제목과 가사, 가요제 수상 연도, 수상 성적 등을 완벽히 읊으며 차원이 다른 기억력을 방출한다. 포도밭에 도착하기 전 들린 노란 찻집에서 손님 사이로 불편하게 서빙하는 수상한 종업원과 마주친다. 종업원의 정체는 1988년 강변가요제 금상을 수상, ‘그녀를 만나는 곳 100m 전’, ‘하룻밤의 꿈’ 등을 부른 메가 히트 가수 이상우였던 것. 한참을 못 알아보다 겨우 알아챈 이택림이 “너 이상우 아니냐?”라며 알아채고 전원 패밀리 역시 트레이드마크인 안경을 쓰지 않아 못 알아봤다며 반갑게 인사한다.

    한편, 집에 남아 메주를 달기 위한 새끼줄을 꼬던 일용이네 김수미, 박은수, 김혜정과 이계인은 마을 방송을 들으며 이상함을 감지한다. 게스트일 것이라고 확신하고 저마다 추측을 이어가는 가운데 1985년 대학가요제 출신의 팝 발라드의 원조, 원미연이 라이브로 ‘조금은 깊은 사랑’을 열창하며 등장한다. 또한 얼마 안 가 1989년 대학가요제 은상, ‘이별은 계절에 실려’의 이연경이 부녀회원으로 변장해서 찾아와 오래간만의 재회를 한다.

    80년대를 호령한 가요제 출신 스타들이 한데 모인 만큼, 당시 가요제와 가수 일생을 추억한다. 이선희의 초대 무대보다 큰 호응을 받았던 ‘담다디’의 이상은과 대상을 겨뤘던 1988년 강변가요제 당시와 그 후 계약금으로 천만 원을 제시 받았던 일화를 공개한다. 또한 故 최진실, 김원희, 최수종, 김혜선 등 당대의 최고 톱스타와 연기 호흡을 맞추며 연기 생활을 시작한 이상우에게 배철수가 “노래를 잘하는 가수가 노래를 안 하면 직무 유기지”라고 꾸짖었던 사연을 고백한다.

    원미연 역시 자신의 곡 ‘이별여행’이 36주간 차트에 오르며 롱런했지만 심신, 이상우 등의 히트곡에 가로막혀 1등을 해보지 못했던 것을 밝히고, 이연경은 직접 가요제 트로피를 가져와 추억을 나눈다. 더불어 방송계 종사자와 결혼하여 가정을 꾸린 원미연, 이연경의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 등 유쾌한 근황 토크를 이어간다. 특히 대화 중 김용건이 했던 말을 계속 반복하자 이택림이 태클을 걸며 티격태격 환장의 호흡을 선사하여 폭소탄을 날린다.

    대학가요제 간판 MC였던 이택림에 이어 가요제 출신 청춘 스타 이상우, 원미연, 이연경의 깜짝 방문으로 더욱 왁자지껄해진 ‘회장님네 사람들’ 58화는 11월 20일(월) 저녁 8시 20분 tvN STORY에서 방영된다. 이후 매주 월요일 저녁 8시 20분에 tvN STORY에서 만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