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엔하이픈 정원 "해외에 비해 국내 반응 적다는 우려 뛰어넘을 것"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11.16 16:29

    사진: 픽콘DB
    사진: 픽콘DB
    엔하이픈이 국내외를 사로잡을 만한 매력을 예고했다.

    16일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엔하이픈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ORANGE BLOOD(오렌지 블러드)'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신보 'ORANGE BLOOD'는 자신의 오만함 때문에 너를 망각하는 벌을 받은 소년이 너의 존재를 자각하고 나를 버리는 희생까지 각오한 'DARK BLOOD'의 뒷 이야기를 담은 앨범이다. 타이틀곡 'Sweet Venom(스위트 베놈)'을 비롯해 'Mortal(모탈)', 'Still Monster(스틸 몬스터)', '멀어', 'Orange Flower(오렌지 플라워)', 그리고 'Sweet Venom' 영어 버전과 미국 인기 가수 벨라 포치 컬래버레이션 버전 등 총 일곱 곡이 수록됐다.

    이번 앨범을 통해 새로운 음악적 변신에 나선 엔하이픈. 이들은 신보에 대한 기대감과 자신감을 한껏 드러냈다. 정원은 "여태까지 저희가 발매한 모든 앨범 수록곡이 전부 좋았지만, 이번 앨범은 이전을 모두 갱신할 만큼 더 좋은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간 글로벌 인기에 비해 국내 흥행은 미비했던 점을 꼽으며 "이번 활동을 통해 그런 지점을 뛰어넘고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지금에 안주하지 않고 계속해서 열심히 하는 엔하이픈의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엔하이픈은 오는 17일 오후 2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다섯 번째 미니앨범 'ORANGE BLOOD'를 발매하고 컴백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