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30일' 조민수 "현장에서 강하늘을 '선생님'이라 불러…코믹 연기 도움받아"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9.18 18:41

    사진: 마인드마크 제공
    사진: 마인드마크 제공
    조민수가 강하늘을 코믹 연기 스승이라 언급했다.

    18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30일' 언론시사회가 열려 남대중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하늘, 정소민, 조민수, 김선영, 윤경호, 송해나, 엄지윤, 황세인이 참석했다.

    '30일'은 서로의 찌질함과 똘기를 견디다 못해 마침내 완벽하게 남남이 되기 직전 동반기억살싱증에 걸려버린 '정열'(강하늘)과 '나라'(정소민)의 코미디를 담은 영화. 극 중 조민수는 '나라'의 엄마이자 언제나 딸을 믿어주는 '보배' 역을 맡았다.

    이날 조민수는 코믹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지난번에 누적되어 있는 제 캐릭터와 이미지를 '30일'에서도 가져갈 거라고 말씀을 드렸었다. 저도 강한 제 이미지가 코미디에선 어떻게 나올까 궁금했다"며 "아직도 코믹을 잘 모르겠어서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누면서 작업했다. 또 현장에 강하늘이라는 선생님이 계셨다. 하늘 씨가 코믹 장르가 계속 누적돼 있다 보니 오죽하면 제가 '선생님 오셨어요' 했을 정도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조민수는 극 중 보배가 정열에게 딸 나라와 관련된 정보를 흘려주는 신에서 "'8시 20분'은 대사에 있었는데 그 이후에 나온 말은 하늘 씨가 현장에서 말해줬다. 이렇게 하라고 하더라"라고 말했고, 이에 강하늘은 손사래를 치며 "제가 어떻게 선배님께 이렇게 하라라고 할 수가 있나. 절대 그렇게 안 했다"고 해명해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영화 '30일'은 오는 10월 3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