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펼쳐진 'Golden Age"…NCT, 22만 관객 동원하며 日 스타디움 투어 피날레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9.18 10:22

    사진: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SM엔터테인먼트 제공

    NCT(엔시티)가 총 22만 관객을 동원하며 대망의 일본 스타디움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NCT는 9월 16~17일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NCT STADIUM LIVE 'NCT NATION : To The World-in JAPAN''(엔시티 스타디움 라이브 '엔시티 네이션 : 투 더 월드-인 재팬')을 열고, 풍성한 음악과 압도적인 퍼포먼스, 대규모 공연장에 걸맞은 화려한 연출이 어우러진 공연으로 현지 팬들을 매료시켰다.


    특히 NCT는 이번 일본 스타디움 투어를 통해 오사카 얀마 스타디움 나가이,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 등 2개 도시에서 4회 공연을 개최, 전 회차 매진으로 총 22만 관객과 호흡하며 현지에서의 굳건한 인기와 위상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펼쳐진 'Golden Age"…NCT, 22만 관객 동원하며 日 스타디움 투어 피날레
    "펼쳐진 'Golden Age"…NCT, 22만 관객 동원하며 日 스타디움 투어 피날레
    "펼쳐진 'Golden Age"…NCT, 22만 관객 동원하며 日 스타디움 투어 피날레

    이번 공연에서 NCT는 객석을 가득 채운 팬들의 뜨거운 함성 속에서 웅장하게 등장, '일곱 번째 감각', '無限的我', 'Take Off', 'BOOM', 'Black on Black'을 시작으로 'Baggy Jeans', 'The BAT', 'PADO', 'Alley Oop' 등 정규 4집 신곡 무대, 'BOSS', 'Universe', 'RESONANCE' 등 압도적 스케일의 퍼포먼스 무대까지 약 4시간 동안 40곡의 무대를 쉴 틈 없이 휘몰아치며 현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관객들은 공연 시작과 동시에 기립해 일제히 팬라이트를 흔들며 전곡 떼창은 물론, 힘차게 응원법 구호를 외치고, 대형 파도타기 등을 펼쳤으며, 멤버들의 일거수일투족에 우레와 같은 박수갈채와 함성을 쏟아내는 등 공연을 즐기는 모습은 마치 축제같이 뜨거웠다. 멤버들 역시 앙코르 때는 이동차를 타고 팬들에게 더 가깝게 다가가 눈을 맞추며 'Beautiful', 'Golden Age'를 함께 열창, 잊지 못할 추억을 쌓았다.

    "펼쳐진 'Golden Age"…NCT, 22만 관객 동원하며 日 스타디움 투어 피날레
    "펼쳐진 'Golden Age"…NCT, 22만 관객 동원하며 日 스타디움 투어 피날레
    "펼쳐진 'Golden Age"…NCT, 22만 관객 동원하며 日 스타디움 투어 피날레

    NCT는 공연을 마치며 "스타디움은 저희에게 큰 꿈이었는데 공연을 한다는 게 아직도 꿈만 같고, 잘 마칠 수 있어서 행복하고 뜻깊은 순간이다. 귀한 시간 내서 객석을 가득 채워주시고, 빛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더 크고, 많은 스타디움에서 공연하고 싶고, 더 좋은 무대 보여드릴 테니 꼭 다시 만나자. 여러분이 있기에 저희가 있다. 항상 응원해 주시는 여러분을 위해 NCT로서 더 열심히 할 테니 지켜봐 달라"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또한 NCT를 프로듀싱하고 있는 NEO 프로덕션 강병준 총괄 디렉터는 "7년간의 활동을 집약해서 보여준 콘서트로 NCT만의 고유한 정체성, 독특한 매력, 남다른 파워 등을 보다 많은 분들에게 보여드린 기회였다. 이번 콘서트가 세계로 뻗어 나가고 있는 NCT 활동에 긍정적인 촉매제가 될 거라 생각된다. K-POP 대표 그룹으로서 스타디움이라는 꿈의 무대에 멤버 모두 모여 공연을 펼쳐 감회가 남다르다. 지금까지 함께 달려온 멤버들과 SM 가족들에게도 고맙다. 앞으로도 NCT가 더 큰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고 이끌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NCT NEW TEAM(가칭) 역시 본 공연에 앞서 사전 무대로 프리 데뷔 신곡 'Hands Up' 무대와 패기 가득한 자기 소개로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