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권오중 "子, 세계 15명뿐인 희귀질환…기적적으로 대학교 졸업"(미우새)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9.11 10:34

    사진: SBS 제공
    사진: SBS 제공
    SBS ‘미운 우리 새끼’가 25주째 수도권 가구 주간 예능 1위를 지켰다. 닐슨 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1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는 2049 시청률 3.7%, 수도권 가구 시청률 12.7%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15.9%까지 치솟았다.

    이날 ‘미운 우리 새끼’에는 아들 바보 사랑꾼, 배우 권오중이 스페셜 MC로 등장해 母벤져스의 반가움을 한 몸에 받았다.

    ‘19금 어록의 달인’ 권오중과 ‘원조 19금 토크 1인자’ 신동엽, 19금 토크계의 라이벌로 불리는 두 사람이 만났다며 서장훈이 소감을 묻자, 권오중은 “신동엽 씨는 지혜롭게 19금 토크를 하고, 저는 무식하게 제 앞에 19금 폭탄을 터뜨렸던 것 같다”라고 말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특별한 아들을 키우며 지극한 아들 바보로 소문난 권오중은 “아들을 통해 자원봉사를 시작했다. 하다 보니 봉사만 해서는 실질적으로 도움이 안 되겠더라, 그래서 사회복지사 공부를 시작했다”라며 사회복지사 자격증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전 세계에 15명 뿐인 희귀질환을 앓는 아들이었지만, 대학에 가고 싶다는 아들의 말에 대학교 수십 군데 원서를 냈던 아내의 사연을 전한 권오중은 “입학 전날 원서 접수가 열려있던 지방 대학에 갔다. 그 학교에서 왜 이제 왔냐 하더라. 기적적으로 대학교 4년을 졸업까지 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SBS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