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순정복서' 이상엽 "박지환과 케미? 만날 때마다 숨막히고 짜릿했다"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8.21 15:45

    순정복서 제작발표회 /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순정복서 제작발표회 /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이상엽이 박지환과 '순정복서'를 통해 보여줄 호흡에 기대가 더해진다.


    21일 서울 구로구 더 세인트에서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순정복서'(극본 김민주, 연출 최상열·홍은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순정복서'는 사라진 천재 복서 이권숙과 냉혈한 에이전트 김태영의 인생을 건 승부조작 탈출기를 그린다.


    극 중 이상엽은 재능 있는 선수를 끌어들여 단기간에 단물을 빼먹고 은퇴시키는 '프로 은퇴꾼', 혹은 '장의사'라 불리는 냉혈한 에이전트 '김태영'을 맡는다. 그는 거대 불법 토토 사이르를 운영하는 '남회장'의 수하인 '김오복' 역을 맡은 박지환과 얽히게 된다.


    이와 관련, 두 사람의 호흡을 묻자 박지환은 "만나서는 안 될 사람들이 만나서 벌어지는 케미인데 저 혼자 즐거웠다"라고 돌아봤다. 이에 이상엽은 "만날 때마다 숨이 막히고 짜릿했다. 모든 사건의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이어주는 사람이다. 숨만 쉬어도 존재감만으로 불편했고, 그러면서도 카메라가 꺼졌을 때는 제가 너무 좋아하는 선배여서 짜릿하게 시간을 보냈던 것 같다. 엄청난 아우라를 목도한 것만으로 영광이었다"라고 답했다.


    이어 "처음 박지환 선배님의 말을 듣자마자, 선배님이 결정하고 이끄는대로, 밀어주는대로 따르겠다고 생각을 했는데, 그렇기 때문에 더 즐겁고 재미있고 스펙터클하게 신이 잘 살아난 것 같다"라고 감탄을 더해 두 사람이 완성할 호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순정복서'는 오늘(21일) 밤 9시 45분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