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혜수, 은퇴 고민 "'그만하자' 생각…외롭고 힘들었다"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3.17 07:48

    사진 : 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캡처
    사진 : 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캡처

    김혜수가 모든 것을 쏟아부었던 '슈룹'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은퇴에 대한 생각까지 언급했다.

    16일 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에는 '송윤아를 찾아온 칭찬불도저 김혜수 | 송윤아 by PDC [ep.3 배우 김혜수 (1편)]'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 속에는 '슈룹' 촬영을 마친 후 송윤아를 만나기 위해 제주도에 찾아온 김혜수가 허심탄회한 속내를 이야기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송윤아는 "'슈룹'을 보며 연기 변화가 느껴졌다. 이유가 뭘까"라고 김혜수에게 물었다. 김혜수는 "여러가지 일거다. 사실 이 작품에, 캐릭터에 힘이 있었고, 김해숙 선생님도 있었다. 나 진짜 열심히 했다. 우리가 뭐 하나를 제대로 하려면 대본을 보고 또보고 보고 또보고, 대사를 외우는게 아니라 지난한 과정이 필요하지 않나. 프로덕션 기간만 9개월인데, 그 동안 아무것도 안봤다. 친한 친구 얼굴도 생각이 안난다. 내가 본게 대본 밖에 없다. 당연히 대본을 봐야하지만, 너무 힘들었다. 끝나고 가장 좋았던 건, 오늘 밤에는 대본을 보며 밤 새지 않아도 되겠다는 생각이었다"라고 남다른 노력을 했음을 전했다.

    이어 "'슈룹'하는 생각동안 느꼈다. 오래 살고 싶은 생각은 없다. 그런데 '슈룹'과 내 인생 3년 정도 맞바꾼 느낌이 들었다. 3년은 빨리 죽겠다. 그렇게 한거에 후회는 없다. 놓친 것도 많고, 저게 끝까지 안되는구나를 느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후회가 단 하나도 없다. 내가 그 순간에 할 수 있는 것은 다 했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매일 대본을 보며 고민으로 밤을 지새우는 것은 힘든 작업이었다. 김혜수는 "사실 너무 외롭고 힘들었다. 이것도 웃기는 얘기인데 이제 그만해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만하자, 진짜, 이렇게는 너무 힘들다'라고. 그런데 그렇게 해도 '김혜수인데 저정도 (연기는 당연히) 하는 거지'라고 한다. 그건 당연한거다. 그런데 외로웠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혜수는 올여름 류승완 감독의 신작 영화 '밀수'로 관객을 찾을 예정이다.

    김혜수, 은퇴 고민 "'그만하자' 생각…외롭고 힘들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