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일타' 전도연 "정경호, 사람 불편하게 하는 구석 있어…부담스럽다" 너스레[픽터뷰]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3.13 15:41

    사진: 매니지먼트 숲 제공
    사진: 매니지먼트 숲 제공
    전도연이 정경호의 칭찬에 부담스러워했다.

    지난 6일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tvN 드라마 '일타 스캔들'을 마친 전도연의 종영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앞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와 인터뷰에서 정경호는 전도연과의 호흡을 묻는 말에 "영광이었다"라고 수차례 말해 눈길을 끈 바 있다. 이에 전도연은 "부담스럽고 민망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게 안 들리게 (칭찬을) 하는 건 괜찮은데 바로 앞에서 하니까 좀 그랬다. 어느 순간부터 (현장에서) 제가 선배인 경우가 대다수라 현장에 나가는 게 부담스럽고 불편했던 것 같다"며 "저도 편하게 하고 싶은데 경호 씨가 저에 대한 그런 것들, '저와 함께해서 영광이다' 그런 말을 잘 표현해주셔서 엄청 민망했다. 경호 씨는 사람을 불편하게 하는 구석이 있다. 현장에서는 제가 너무 부담스러워서 오히려 거리감을 뒀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전도연은 직접 겪은 정경호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정경호 씨가 어떤 사람인지 다 알지는 못 하지만, 최치열하고 정경호 씨는 닮은 부분이 많다. 따뜻하고 자상하고, 잘 챙겨주는 사람"이라며 "그런 사람이 치열을 연기하니까 정말 그 인물처럼 보이더라"라고 화답해 훈훈함을 더했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