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돌싱맘' 정가은, 장영란 저격? "남편이랑 알콩달콩 꼴 보기 싫다" (진격의언니들)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2.14 19:01

    사진: 채널S 제공
    사진: 채널S 제공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에 박미선과 장영란의 찐친이자 싱글맘으로 바쁘게 지내고 있는 팔방미인 방송인 정가은이 찾아온다.


    14일 방송될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서는 정가은이 "요즘 들어서 제 인생이 별 볼 일 없는 것 같아서 고민이 된다"라고 고민을 밝힌다. 이에 박미선X장영란X김호영은 "열심히 잘 살고 있는데 왜! 왜! 왜!"라며 되려 화를 냈다.


    정가은은 "SNS에는 좋은 일이 있을 때 사진을 올린다. 조금 과장한 것이라는 걸 알아도 호캉스, 고급 레스토랑, 명품 구매 인증샷 그런 것들이 되게 부럽다. 내가 열심히 살고 있다고 생각해도 SNS를 보면 기분이 다운된다"라며 상대적 박탈감을 토로했다. 박미선은 SNS단절을 추천했지만, 정가은은 "나의 이야기를 들어주려는 사람들이 들어오고 그 분들로부터 위로도 많이 받는다"라며 SNS를 끊기 어려운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박미선은 "누구랑 이야기하고 싶었나보다. 가끔 나한테 전화한 적도 있었다"라며 이야기를 꺼내자 정가은은 "힘든 시기를 보낼 때 (박미선) 언니가 괜찮냐고 전화를 해줬다. 좋은 이야기들을 되게 많이 해주셨다"라고 전해 훈훈한 분위기가 됐다. 그러나 이어 정가은은 "그런데 그런 이야기들은 하나도 기억이 안 나고 '가은아, 돈 필요하면 이야기해'라고 하신 그 말만 기억난다"라고 덧붙여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장영란은 "제일 주옥같은 말씀만 하셨다"라고 극찬했고, 김호영도 "너무 중요한 얘기다"라며 공감했다. 또 정가은은 "언니가 도와줄 수 있는 선에서 다 도와주겠다고 했다"라며 미담을 더했고, 장영란과 김호영은 세상 든든한 박미선의 모습에 감동했다.


    또한, 정가은은 SNS 친구 중 부러운 사람으로 찐친 장영란을 저격했다. 그는 "친구의 행복하고 잘 사는 모습 부럽다. 근데 남편이랑 알콩달콩한 모습은 꼴 보기 싫다. 여보 없는 사람 서러워서 살겠냐고~"라며 장난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내 정가은은 혹시나 주변 사람들에게 짐이 될까 걱정돼 이야기하지 못했던 힘든 시간도 털어놓았고, 그가 홀로 감내해야만 했던 고충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별 볼 일 없는 인생 같다는 정가은에게 전할 3MC의 조언과 응원의 메시지는 오늘(14일) 밤 8시 20분에 방송되는 '진격의 언니들'에서 공개된다. '진격의 언니들'은 채널S(SK브로드밴드 Btv 1번, KT 지니TV 70번, LG U+TV 61번, LG헬로비전 81번, 딜라이브 74번, 스카이라이프 150번, HCN 69번), SK브로드밴드 Btv케이블 1번에서 시청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