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임순례 감독 "현빈에게 '언제 화가 나냐'라고 물어봤더니…" [픽터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1.19 14:51

    영화 '교섭'을 연출한 임순례 감독(왼쪽)과 박대식 역으로 열연한 배우 현빈의 모습 / 사진 :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영화 '교섭'을 연출한 임순례 감독(왼쪽)과 박대식 역으로 열연한 배우 현빈의 모습 / 사진 :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영화 '교섭'에서 현빈과 함께한 임순례 감독이 그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18일 개봉한 '교섭'을 연출한 임순례 감독이 인터뷰에 응했다. 영화 '교섭'은 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에게 납치된 23명의 한국인을 구하기 위해 외교부 정재호(황정민)와 국정원 요원 박대식(현빈)의 활약을 담은 영화.

    임순례 감독은 앞서 현빈의 캐스팅과 관련해 "늘 함께하고 싶었던 배우"라고 표현했다. 인터뷰에서 함께한 소감을 묻게된 이유이기도 하다. 임순례 감독은 "자기 캐릭터를 구축하고, 연기하는데 있어서 엄청나게 꼼꼼한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 의상, 소품 등 어느 것 하나 그냥 넘어가는 법 없이 굉장히 꼼꼼하게 확인하고 체크하는 성격"이라고 배우 현빈에 대해 전했다.

    옆에서 느낀 현빈의 인간적인 면모에 대해서도 밝혔다. 임순례 감독은 "'교섭' 촬영이 요르단에서 진행됐다. 현지 촬영 여건이 녹록치 않았다. 진행이 더디기도 하고, 배우로서 화나는 부분도 있을텐데, 현빈은 언제나 평정심의 상태였다. 사람이 까탈스럽거나 자기를 주장하는 면이 없이 '이 사람은 왜 화도 안내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너무 궁금했다. 그래서 현빈에게 직접 '화가 날 때가 없냐, 그럴 때 어떻게 컨트롤 하냐'라고 물었다. 현빈이 대답하길 늘 역지사지로 생각한다고 하더라. '저런 말을 할 때는 무슨 사정이 있겠지'라고 생각하면 화가 안 난다고 했다. 굉장히 이른 나이에 깨우친 것 같다. 현장에서의 태도, 작품을 대하는 자세 등 모든 것이 부침없이, 여유있게, 그런 배우였던 것 같다"라고 감탄을 덧붙였다.

    한편, 현빈이 국정원 요원 박대식으로 열연해 황정민과 남다른 호흡을 펼친 영화 '교섭'은 개봉 첫 날인 18일 10만 관객수를 돌파(영화진흥위원회 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하며 흥행을 예고했다.

    임순례 감독 "현빈에게 '언제 화가 나냐'라고 물어봤더니…" [픽터뷰]
    임순례 감독 "현빈에게 '언제 화가 나냐'라고 물어봤더니…" [픽터뷰]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