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팬레터' 윤박 "최수영, 첫 미팅부터 믿음직스러워…즐거웠던 호흡"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11.17 16:21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제작발표회 / 사진: MBC 제공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제작발표회 / 사진: MBC 제공

    윤박이 최수영과의 연기 호흡에 만족감을 전했다.


    17일 서울 마포구 MBC 골든마우스홀에서는 새 금토드라마 '팬레터를 보내주세요'(극본 박태양, 연출 정상희) 제작발표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정상희 감독과 배우 최수영, 윤박이 참석했다.


    '팬레터를 보내주세요'는 연예계 인생 최대 위기를 맞이한 여배우와 가짜 팬레터 답장으로 딸의 팬심을 지켜야만 하는 남자의 탈덕 방지 로맨틱 코미디다. 최수영은 극 중 최정상의 스타 한강희 역을, 윤박은 아픈 딸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다 할 수 있는 '딸 바보' 아빠 방정석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이날 최수영은 윤박의 눈빛 덕분에 연기가 수월했다며 고마움을 전했고, 윤박은 "상대 배우가 잘 해준 덕분에 저 역시 자연스럽게 나간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한, 윤박은 "이전에 수영 씨의 작품을 다 보지를 못해서 어떻게 연기를 하고 그런 것을 잘은 몰랐는데, 첫 미팅 때부터 정말 믿음직스러웠다. 배우스럽다는 말이 이상하긴 하지만, 누구보다 배우스러웠고, 분석적으로 임하며 의견을 내며 감독님과 대화를 나누는 것을 중간에서 방관했는데, 그때부터 의지하게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사람에게는 뭐든 이야기를 할 수 있을 것 같았고, 이야기를 하면 잘 받아주셨다. 덕분에 그 안에서 또다른 것들이 나오고 그랬던 너무 즐거웠던 작업 과정이었다"라고 돌아봐 두 사람이 완성할 로맨스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MBC 새 4부작 금토드라마 '팬레터를 보내주세요'는 오는 18일(금) 밤 9시 50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