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라미란 "평소 순한 윤두준, 작품 속에서 진짜 나쁘게 보여" (정직한후보2)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9.20 17:18

    사진 : NEW
    사진 : NEW

    라미란이 윤두준과의 연기 소감에 대해 전했다.

    20일 영화 '정직한 후보2' 언론시사회가 진행돼 장유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라미란, 김무열, 윤경호, 서현우, 박진주가 참석했다. '정직한 후보2'는 화려한 복귀의 기회를 잡은 전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과 그의 비서 ‘박희철’(김무열)이 진실만을 말하는 ‘진실의 주둥이’를 쌍으로 얻게 되며 더 큰 혼돈의 카오스로 빠져드는 웃음 대폭발 코미디 영화.

    라미란은 '정직한 후보1'에 이어 정치인 주상숙 역을 맡았으며, 윤두준은 건설사 CEO 강연준 역을 맡았다. 라미란은 "윤두준이 참석 못해 너무 아쉽다. 촬영 때도 그렇게 많은 장면을 같이 하지 못해 아쉽다. 늘 아쉬움만 남는 것 같다"라며 웃음 지었다.

    이어 "윤두준이 평소에 너무 순하고 말투도 너무 젠틀하다. 과연 할 수 있을까 싶었는데, 되게 잘 나온 것 같다. 나쁘게. 나쁜 놈이 된 것 같다. 이 소식을 빨리 전해주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윤두준의 새로운 얼굴이다. 장유정 감독은 "외형적인 것 뿐만 아니라 밖에서 볼 때는 어떤 면에서 평범하기까지 한 모습으로 무서운 점을 가지고 있다. 본인도 '돈 많이 벌면 됐잖아'라고 생각하는 부분을 윤두준이 잘 만들어주지 않을까 기대했다. 실제로 만났을때, 너무 선해서 인상을 쓰는 모습이 어색하더라. 가지고 있는 면모로만 연기하는 건 아니지 않나. 본인이 정말 많이 노력했다. 리딩하고 만나서 캐릭터에 대해 준비한 모습이 많았다. 지금까지 못 보여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노력을 해줘서 감동했다"라고 캐스팅한 이유와 윤두준의 노력에 대해 밝혔다.

    한편, 영화 '정직한 후보2'는 오는 9월 28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