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자백' 나나 "소지섭 강렬한 눈빛에 위축되기도…악바리로 했다"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09.20 12:34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자백' 나나가 소지섭과의 호흡을 전했다.

    20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자백'(감독 윤종석)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윤종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소지섭, 김윤진, 나나가 참석했다.

    '자백'은 밀실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 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나나는 유민호와 내연관계이자, 어느 날 갑자기 밀실 살인 사건의 피해자가 된 '김세희'로 분한다.

    나나가 소지섭과 함께한 현장을 회상했다. 나나는 "선배님의 눈빛이 너무 강렬해서 저도 지지 않고 악바리처럼 어떻게 해서든 '유민호' 인물을 끌고 가야 했다. 리허설할 때부터 선배님의 눈빛을 보면 조금 위축이 되기도 했다. 저는 리허설을 하면서 스스로 자신감을 점점 키워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그냥 선배님 따라서 열심히 연기했다. 소지섭 선배님께 기대고 의지한 부분이 있었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고, 이를 들은 소지섭은 "나나 씨가 말은 그렇게 해도 현장에서 센스 있고 순발력이 있어서 스마트하게 찾아서 연기하더라"라고 화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영화 '자백'은 오는 10월 26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