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자백' 김윤진 "나나 연기 보고 '저 친구 봐라' 싶어…다양한 모습 보여줄 것"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09.20 12:35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자백' 김윤진이 나나의 연기를 호평했다.

    20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자백'(감독 윤종석)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윤종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소지섭, 김윤진, 나나가 참석했다.

    '자백'은 밀실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 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김윤진은 냉철한 직관과 논리적인 판단력으로 유죄도 무죄로 바꿀 수 있는 최고의 변호사 '양신애' 역을 맡았다.

    김윤진은 대본 리딩 당시부터 나나의 연기에 감탄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김윤진은 "리딩을 할 때부터 나나 씨를 보고 '어? 저 친구 봐라?' 그런 생각을 했다. '김세희'는 이 사건의 열쇠를 쥐고 있는 인물이지만, 저희가 바라보는 시선에선 김세희가 많이 달라진다. 영화를 통해 나나 씨의 다양한 얼굴을 볼 수 있으실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나나는 "선배님께서 통화를 하면서 되게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시고 조언도 많이 해주셨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영화 '자백'은 오는 10월 26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