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영우 "레드벨벳 팬, 박수영과 만남 영광이었다" (어쩌다전원일기)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9.05 16:58

    어쩌다 전원일기 제작발표회 / 사진: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어쩌다 전원일기 제작발표회 / 사진: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어쩌다 전원일기' 배우들이 서로에 대한 첫 인상을 전했다.


    5일 카카오TV 새 오리지널 시리즈 '어쩌다 전원일기'(극본 백은경, 연출 권석장)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권석장 감독과 배우 박수영, 추영우, 백성철이 참석했다.


    '어쩌다 전원일기'는 시골 마을 희동리의 토박이이자 이 지역의 '핵인싸' 순경 '안자영'(박수영)과 하루빨리 희동리 탈출을 꿈꾸는 서울 토박이 수의사 '한지율'(추영우)의 좌충우돌 전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


    세 명의 또래 배우가 호흡을 맞추게 된 만큼, 서로에 대한 첫 인상은 어땠는지 궁금했다. 박수영은 추영우, 백성철에 대해 "잘생겼다. 근무 환경이 좋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영우와 성철이 모두 저보다 동생이라 앞머리도 자르고, 너무 누나처럼 안 보이려고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추영우는 "워낙 레드벨벳의 노래 팬이었기 때문에 영광이었고, 굉장히 아름답다고 생각했다"라고 박수영의 첫 인상을 언급했다. 이어 희동리 영앤핸썸 영농 후계자 '이상현' 역을 맡은 백성철에 대해서는 "너무 예쁘고 잘생겨서 제가 생각한 상현이와는 다른 느낌이었다. 까무잡잡하고 남자다운 분을 처음에 떠올렸는데, 막상 연기를 해보니 잘 어울렸다"라고 감탄을 보냈다.


    이처럼 세 배우의 케미로 기대감을 높이는 '어쩌다 전원일기'는 매주 월요일부터 수요일까지 오후 7시,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