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수영 "'어쩌다 전원일기' 권석장 감독과 만남, 연기의 전환점 됐다"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9.05 16:52

    어쩌다 전원일기 제작발표회 / 사진: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어쩌다 전원일기 제작발표회 / 사진: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박수영이 '어쩌다 전원일기' 권석장 감독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5일 카카오TV 새 오리지널 시리즈 '어쩌다 전원일기'(극본 백은경, 연출 권석장)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권석장 감독과 배우 박수영, 추영우, 백성철이 참석했다.


    '어쩌다 전원일기'는 시골 마을 희동리의 토박이이자 이 지역의 '핵인싸' 순경 '안자영'(박수영)과 하루빨리 희동리 탈출을 꿈꾸는 서울 토박이 수의사 '한지율'(추영우)의 좌충우돌 전원 로맨스 코미디


    특히 '로코' 장르의 대가, 믿고 보는 권석장 감독이 이번 작품의 연출을 맡아 기대감을 높이는 상황. 박수영은 권석장 감독과의 호흡에 대해 "처음에는 워낙 대단하신 분이라 옆에만 있어도 기가 죽고 무서웠는데, 촬영장에 가니까 첫인상과 180도 다른 느낌이었다. 되게 열정적이신데, 디렉팅은 섬세하게 해주신다"라고 말했다.


    이어 "100퍼센트 감독님을 믿고 갔는데, 마지막 종방연 때 '잘 했다'고 해주셔서 눈물이 날 것 같았다"라며 "연기에 전환점이 되었다고 느낄 만큼, 정말 많이 배웠다"라고 이번 현장을 돌아봤다.


    한편 '어쩌다 전원일기'는 매주 월요일부터 수요일까지 오후 7시,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