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인국, 멸망신에서 인간 컴백? "인간이 재미있더라" 웃음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6.27 15:16

    사진 : KBS2 제공
    사진 : KBS2 제공

    서인국이 전작에서 '멸망'이라는 신을 선보인 이후, '박수무당' 캐릭터로 돌아온다.

    27일 KBS2 새 월화드라마 '미남당'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돼 고재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서인국, 오연서, 곽시양, 강미나, 권수현이 참석했다. '미남당'은 전직 프로파일러이자 현직 박수무당의 좌충우돌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 남한준(서인국 분), 한재희(오연서 분), 공수철(곽시양 분), 남혜준(강미나 분), 차도원(권수현 분) 등 아슬아슬하면서도 통쾌한 ‘직진캐’들의 활약을 예고한다.

    서인국은 "전직 프로파일러, 현직 박수무당 남한준 역을 맡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남한준은 진짜 무당이 아니다.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무당으로 변신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서인국은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2021) 이후 '미남당'으로 돌아왔다. 그는 "'멸망' 캐릭터는 감정표현을 숨기고 방어적인 캐릭터였다. 이번에는 완전히 반대다. 진실을 파헤치려는 중요한 부분은 가슴 깊이 있고, 오히려 방어적으로 표현을 더 많이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해보고 싶었던 것이 표현을 하다보면 건드리지 말아야할 버튼이 있지 않나. 그 부분을 쿨하게 넘기는건 어떨까 싶었다. 한명씩 관련인물을 알아갈때 심각하지 않게 '이야~ 좁네'라는 식으로 접근하면 어떨까 생각해서 비틀어가며 촬영했다. '멸망'은 방어기제가 심했다면, 이번에는 많이 표현한다. 인간들이 재미있더라"라고 웃음지었다.

    한편, '미남당'은 오늘(27일) KBS2에서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