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연서 "서인국이 한다고 해서 '미남당' 선택…너무 잘 어울려"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6.27 15:08

    사진 : KBS2 제공
    사진 : KBS2 제공

    오연서가 서인국과의 남다른 호흡을 예고했다.

    27일 KBS2 새 월화드라마 '미남당'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돼 고재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서인국, 오연서, 곽시양, 강미나, 권수현이 참석했다. '미남당'은 전직 프로파일러이자 현직 박수무당의 좌충우돌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으로 남한준(서인국 분), 한재희(오연서 분), 공수철(곽시양 분), 남혜준(강미나 분), 차도원(권수현 분) 등 아슬아슬하면서도 통쾌한 ‘직진캐’들의 활약을 예고한다.

    서인국은 "남한준은 나다 싶었다"라고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이어 "남한준을 서인국화해서 표현하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 욕심이 난 큰 이유는 전직 프로파일러가 무당을 하고 있는 건 이 작품을 하지 않으면 다시는 못 만날 거라는 생각에 무조건 하고 싶었다. 싱크로율은 솔직히 평상시 제 표현으로 남한준 까지는 안 된다. 놀랐을때나 화가날 때 남한준처럼은 표현하지 못한다. 그래서 더 재미있었다"라고 밝혔다.

    오연서는 "작품을 선택한 이유 중에 하나가 소재가 신선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 작가님, 그리고 서 배우? 인국씨가 한다고 해서 선택했다. 너무 잘 어울린다. 촬영해서 다른 배우들과 연기햇는데 너무 즐겁고, 캐릭터가 자기 몸에 맞춘듯 좋다. 재희도 굉장히 멋있고, 개인적으로 닮고 싶을 정도로 멋지다. 촬영하면서 대리만족도 느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남당'은 오늘(27일) KBS2에서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