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인수 "좀비들과 연기"·신승호 "내무반에 있다가"…'환혼' 현장이 즐거웠던 이유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6.14 15:33

    환혼 제작발표회 / 사진: tvN 제공
    환혼 제작발표회 / 사진: tvN 제공

    '환혼' 배우들이 유쾌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14일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극본 홍정은·홍미란, 연출 박준화)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박준화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재욱, 정소민, 황민현, 유준상, 신승호, 오나라, 유인수, 아린이 참석했다.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활극.


    이날 촬영 현장 분위기를 묻는 질문에 유인수는 "전에 좀비 분들과 연기를 하다가 멋있고 아름다운 분들과 함께 하니까 거기에서 오는 새로움이 있다"라고 말했다. 유인수의 전작은 '지금 우리 학교는'이다. 전작이 'D.P'인 신승호 역시 "저도 내무반에서 장병들과 있다가 이렇게 나외까 그런 것들이 다 즐겁고 신선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황민현은 "배우들과 케미가 정말 좋다"라며 "저희가 촬영을 1년 가까이 했는데, 그 정도 진행이 되면 몸과 마음이 지칠 수도 있는데 막바지까지도 현장에 가는 날이 기다려지고 얘기하는 것이 즐거워서 행복했다"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오나라는 "자기들끼리 재미있게 놀고 저와 준상 오빠는 이렇게 구석에만 있었다. 자기들끼리 깔깔대면 끼어들고 싶었는데 부담스러울까봐 참았다"라고 전해 현장 분위기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다.


    이들의 케미가 고스란히 담길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은 오는 18일(토) 밤 9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