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김선호 방문한 떡볶이집 "공격 멈춰달라" 호소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2.08 16:13

    사진 : 김선호, 홍당무떡볶이 인스타그램
    사진 : 김선호, 홍당무떡볶이 인스타그램

    배우 김선호가 방문한 사실이 공개된 제주도에 위치한 한 떡볶이집 사장이 고통을 호소했다. 김선호의 미담을 전한 것에 반감을 가진 사람들의 비난과 공격에 대해서다.

    최근 제주도에 위치한 한 떡볶이집 SNS에는 "'슬픈열대' 감독님 및 촬영팀, 배우님들이 왔다가신지 꽤 시간이 지났네요"라며 "아직도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문자가 새벽에 울리는 상황이 여전합니다"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떡볶이집 사장 A씨는 김선호가 방문했을 당시 미담을 전했다. 김선호는 감독님과 자신에게만 시선이 향하던 것을 눈치채고 강태주 배우를 소개하며 "우리 영화 주인공이에요. 잘 부탁드려요"라고 사장에게 먼저 인사시켰다. 또한 사진을 요청하는 손님에게 '정말 죄송합니다. 죄송해요'라고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을 보인 김선호에 대해 사장은 "어떤 분들은 자기 어필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분은 다르구나. 참 따뜻한 분이시구나"라고 느껴 김선호의 팬이 되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공격이 시작됐다. A씨는 "배우님 내용을 공개한적이 전혀 없는데..어디서부터인지 저와 다른 성향을 가진 분들의 요구가 시작되었다"라며 "한달이 넘도록 d.m이 계속와서 이젠 지쳤네요. 많이 오는 날은 장사가 어려울정도로 오곤 합니다"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A씨는 많이 받았던 질문에 공개적으로 답했다. 김선호가 왔었냐, 사인이 있느냐라는 질문에 "예"라고 답했고, 사진이 있느냐라는 질문에 "없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더 이상 아는 정보가 없으니 질문 받지 않습니다. 제발 한 배우님에 관련된 d.m 및 댓글... 이제 그만 해주세요. 나름 배우님 지켜드린다고 했던 제 행동과 생각이 다른 분들께서...저를 공격하십니다. 아이 키우며 장사하는 한 가족의 생계를 유지하는 사람입니다. 제발 공격은 그만 해주시고, 비아냥도 그만 해주세요. 있지도 않은 사실 유포도 그만 해주세요"라며 호소했다.

    또한 김선호에 대한 응원도 덧붙였다. A씨는 "감독님과 배우님들은 방역수칙 다 지켜가며 식사하시고 조용히 가셨습니다. 허위사실을 유포하시면 법에 저촉될 수 있습니다"라며 "영화 대박나고 어서 팬들에게 어여쁜 미소 보여주시는 그날이 어서 왔으면 좋겠습니다. 배우님 5주년을 축하드립니다"라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한편, 김선호는 지난 해 전 여자친구 B씨에게 낙태를 강요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 B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K배우'가 수없이 가스라이팅하며 결혼까지 약속했지만, 임신한 B씨에게 결별을 통보했다고 밝혔고, 김선호는 논란 이후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선호는 영화 '슬픈 열대'를 통해 복귀할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