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오만석·엄효섭→심이영, '오월의 청춘'에 色더할 조연 라인업 확정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1.01.12 11:30

    '오월의청춘' 조연라인업 / 사진: 각 소속사 제공
    '오월의청춘' 조연라인업 / 사진: 각 소속사 제공

    오만석, 엄효섭, 김원해, 황영희, 심이영이 '오월의 청춘' 출연을 확정했다.


    12일 KBS 2TV 새 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연출 송민엽) 측은 명품 배우 오만석, 엄효섭, 김원해, 황영희, 심이영의 출연 소식을 알리며 "첨예한 갈등의 불씨를 지닌 캐릭터들과 만나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선사한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와 명희(고민시)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


    오만석은 희태의 아버지 황기남으로 완벽 변신, 권력욕에 사로잡힌 인물을 연기하며, 엄효섭은 수련(금새록)과 수찬(이상이)의 아버지이자 성공한 사업가 이창근으로 분한다. 그는 지병으로 아내를 잃고, 혼자서도 두 남매를 애지중지 키워낸 인물. 명희의 아버지 김현철로 분하는 김원해는 다리가 불편한 시계수리공을 열연한다.


    황영희가 분하는 최순녀는 몸이 불편한 남편과 시어머니까지 모시면서도 명희와 명수를 건사한 살림꾼이다. 어려운 살림에도 대학 진학을 포기한 명희를 못내 가슴 아파하는 따뜻한 심성을 가졌다고. 심이영은 황기남과 정략 결혼한 유명 양조회사의 외동딸이자, 희태의 새어머니인 송해령으로 분한다.


    한편 KBS 2TV 새 드라마 '오월의 청춘'은 뜨겁게 떠오르고 있는 라이징 스타 배우 이도현, 고민시, 이상이, 금새록이 출연을 확정 지으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와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이들은 다가올 역사의 소용돌이를 알지 못한 채 저다마의 운명을 향해 뜨겁게 달려가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려낼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